백제불교 초전가람지 불갑사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부처님의 가피가 항상 두루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자연과 함께하는 템플스테이! 그 따쓰함을 느껴보세요

불갑사 영농법인

불갑사 홈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호텔알바했던후기   2018-04-26 (목) 00:13
뇨도츠카27   8



 

남들 글 보다가 나도 생각나서 씀요

 

내가 스물셋인가 넷일때인가 아는 분 소개로 알바하는데

호텔 레스토랑 서빙 알바였음요

 

유니폼은 그냥 바지정장에 구두 신고 블라우스+자켓

아 참고로 여자임

 

암튼 일하는데 나는 키도 작고 막 굴곡 심한 편도 아닌데

여기서 일만하고 서빙하면 아저씨들이 그렇게 명함을 찔러줌요;;;

 

진짜 나는 그런거 없을 줄 알았는데

호텔사장인지 회장인지 암튼 친구라는 왠 할아버지가

나한테 알바하지말라고;;; 자기네 회사 꽂아준다고 거기서 편하게 일하라더니

막 백화점 가자고 번호를 물어보고 그랬어여

 

나 이때 알바도 거의 안해보고 그 할아버지 너무 무섭고;;;;

그래서 번호 안 알려주면 사장한테 혼날까봐 알려줬더니

진짜 주말에 전화와서 안 받았더니 출근하는 날 와서

왜 연락안받냐고 진상 오지게 부리고;;;

 

진짜 놀랐던건 대학교수나 의사들이 명함을 줌..

연락하라고....

 

좀 그랬던건 그 중에 나 다니던 대학 강사도 있어서

와이씨;;; 이게 머야 하고 놀랐던 기억

 

솔직히 그런데서 아저씨들이 밥먹는건 그렇다쳐도

왜 서빙하는 애한테 명함을 주겠어요;;;

 

게다가 여기가 안유명한 호텔이라 그랬는지

진짜 불륜의 온상지라 내 눈을 의심했음...

 

레스토랑에 홀도 있는데 룸도 있었는데

불러서 가거나 중간중간에 체크하려고 주변 지나가면

막 글케;; 소리가;; 어머;;;;;;;;

나 그때 어려서 진짜 당황했던 기억

 

여기서 일한거 풀면 진짜 한 보따린데 아..

 

이건 여기가 안 유명한 호텔+술장사함 콤보라서

더 그랬던 것 같은데 암튼 이 이후로 특급 이하 호텔이나

술장사하는 곳 있으면 눈이 ㅡㅡ 이렇게 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찬반하장 
소시오패스의 정체는 이게 아닐까 
 
 

전남 영광군 불갑면 모약리 8번지